韓美정상회담 “北 어떤 도발도 압도적 대응에 직면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폐기를 촉구하고 북한의 어떤 추가 도발도 한미동맹의 확고하고 압도적 대응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미 양국은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할 경우 북한에 더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로 이어질 것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한·미·일 3국 간 안보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지력을 증진하고, 실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간 안보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 정상은 2017년 11월 7일부로 대한민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 개정 미사일 지침을 채택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첨단 정찰 자산을 포함한 대한민국의 최첨단 군사자산 획득·개발과 관련한 협의를 즉시 시작할 것을 담당 관계자에게 지시했다.

윤 수석은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평택 주한미군 기지에 방문해 한미 양국 장병을 격려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했다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 환경을 위한 대한민국의 기여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합리적 수준으로 방위비를 분담해 동맹의 연합방위태세와 능력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리아 패싱우려와 관련해 한국은 굉장히 중요한 국가라면서 한국을 건너뛰는 일은 없다(There will be no skipping South Korea)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의 질의를 받기 전 모두발언에서도 대한민국은 미국에 단순한 오랜 동맹국 그 이상이라며 우리는 전쟁에서 나란히 싸웠고 평화 속에서 함께 번영한 파트너이자 친구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이 보여준 각종 무력시위와 관련해 이런 부분을 실제로 사용할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외교적 전략이 성공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 부분이 성공인지 아닌지 얘기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지금은 북한에 카드를 다 보일 수 없고, 북한이 옳은 일을 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게 인류를 위해서도 옳은 일이라며 대적할 수 없는 우리의 많은 힘을 보여줬고, 이런 식의 힘을 과시한 적이 없다. 세 척의 항공모함이 배치되고 있고 핵잠수함 역시 이 주변에 배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와서 우리와 합의를 끌어내는 건 북한 주민에게도 전 세계 시민에게도 좋은 것이라며 저는 이 부분에서는 움직임이 있다고 생각하니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