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연합훈련 오늘(24일) 시작…”일정·규모 조정없어”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과 ‘독수리’ 훈련이 24일 시작됐다. 우리 군은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연합훈련은 일정이나 규모 조정 없이 계획대로 시행할 방침이다.


지휘소 훈련(CPX, Command Post Exercise)인 키 리졸브 훈련은 내달 6일까지며 독수리 훈련은 4월 18일까지 진행된다. CPX는 가상 상황아래 지휘관 및 참모의 지휘본부가 각종 실전 상황에 따른 지휘·통제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연습이고 독수리 훈련은 북한의 특수부대나 비정규군이 후방지역에 침투할 경우를 대비해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합동으로 진행하는 방어적 성격의 야외기동훈련이다.


올해 키 리졸브 훈련은 작년 3월에 한미 합참의장이 서명한 ‘공동국지도발대비계획’이 적용돼 북한의 국지도발을 30여 개 유형으로 나누고 대비하는 훈련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맞춤형 억제전략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에 참가하는 미군은 5200여 명으로 이 중 1100명이 해외증원으로 참여한다. 작년 3500여 명보다 1700명 늘어난 숫자다. 우리 군은 1만 여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작된 독수리 훈련은 한미 해상전력도 참가해 ‘해상종합기동훈련’과 ‘해병대상륙기동훈련’도 진행된다. 이 훈련을 위해 미군은 해외증원 5100명을 포함한 총 7500명이 참여할 예정으로, 이는 지난해 1만 명에 비해 줄어든 숫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