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국방 전화통화…`핵실험 효과적 대처’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과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10일 긴급 전화통화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윤 장관과 럼즈펠드 장관이 10일 오전 0시부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 논의를 위해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두 장관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효과적 대처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두 장관은 북 핵실험과 관련한 구체적 사항은 이달 중순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인 제38차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논의, 합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두 장관이 협의한 ‘효과적 대처방안’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전화통화는 윤 장관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두 장관은 통역을 포함해 약 20여분간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장관과 럼즈펠드 장관은 북한이 지난 3일 핵실험 강행 의지를 표명한 이후인 6일에도 전화통화하고 한미 공조체제를 긴밀히 유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