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6자 재개시 北에 조속한 조치 요구키로

한국과 미국, 일본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갖고 차기 6자회담에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실질적이고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북측에 요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3국 수석대표들은 또 12월15일 이전에 차기 6자회담을 갖는 방안을 추진키로 하고 구체적인 일정 확정 작업은 회담 개최국인 중국에 맡기기로 했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하노이 쉐라톤 호텔에서 3자회동이 끝난 뒤 “차기 6자회담에서 달성할 목표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인가, 어떤 조치를 달성해야 할 것인가, 또 그것을 위해 어떤 접근을 해야할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소개했다.

각국 대표들은 북한의 핵폐기 의지를 확인하고 9.19 공동성명 이행의 빠른 진전을 도모하기 위해 북한에 요구할 조치의 세부 내용과 관련국들이 그에 상응해 취할 조치가 무엇일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 요구할 수 있는 선행 조치와 관련, 영변 5㎿ 원자로 등 북한이 보유한 핵시설 중 일부의 동결 또는 폐기, 핵무기 및 관련 시설 보유 현황 신고 등이 가능한 카드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3국 대표들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지만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북한 비핵화라는 6자회담 의제에는 변화가 있을 수 없음을 재확인했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3자회동에 앞서 이날 오전 하노이 시내 대우호텔에서 천 본부장과 조찬을 겸한 한미 양자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모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 의제는 북한이 9.19 공동성명을 존중하게 하는 것이며 그것은 북한이 핵확산방지조약(NPT)에 복귀하고 비핵국가가 되는 것”이라며 “회담 의제는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해 6자회담의 성격이 핵군축회담으로 변하는 일은 있을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우리는 지난해 11월 중단됐다가 다시 열리는 첫 회담의 구성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 좋은 협의를 가졌다”며 “우리는 6자회담에서 (북핵폐기와 관련해) 진전을 봐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 본부장은 오후에 일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사사에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닛코호텔에서 양자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각료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외교장관들은 16일 오전 하노이 영빈관에서 비공식 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현지 외교소식통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