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6자 수석 회동…北核 공동대응 방안 논의

한미일 3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회담에서 북한의 도발 움직임과 북핵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담은 작년 11월 이후 약 5개월여 만이다.


이번 회담은 우리 측 6자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측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일본 측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황 수석대표는 이날 회담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일 3국 수석대표들은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단합되고 실효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를 위해 대화 재개에 대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황 수석대표는 북한이 최근 언급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과 관련, “(한미일) 3국이 서로의 정보평가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고 짧게 답했다. 


북한의 추가도발 시 제재 방안에 대해 황 수석대표는 “유엔 안보리를 포함해 국제사회와 함께 다른 방법으로 조치를 취해나가는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도 회담 직후 별도의 언론 성명을 통해 “3국은 9·19 공동성명과 평화적인 방법으로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재확인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인 1718, 1874, 2087, 2094호의 위배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한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투명하게 이행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추가적 위협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앞으로 동맹 및 우방,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비참한 인권 상황에 초점을 맞추고 조직적이고 지속적인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기로 약속했다”며 “남북관계 개선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해결의 중요성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국무부 청사에서 글린 데이비스 특별대표와 별도의 한미 양자회담을 한 데 이어 저녁에는 워싱턴DC 모처에서 이하라 국장과 비공개 한일 양자회담을 가졌다.


한일 양국이 북핵 문제를 놓고 양자회담을 한 것은 작년 6월 이하라 국장 취임 이후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