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6자회담 수석 대표, 내주 美 워싱턴서 회동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다음주 워싱턴DC에서 회동한다. 한미일 6자 회담 수석대표 만남은 6개월 만이며, 지난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13일(현지시간)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회동에는 우리 측 대표인 조태용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미국 측 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일본 측 대표인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晉輔) 아주대양주 국장이 참석한다.


이번 회동에서는 최근 도발위협 수위를 낮춘 북한 동향과 북한 핵보유국 불인정과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한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후속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달 말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과 무산된 남북 당국회담 등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달 말 우리 측 수석대표로 공식 임명된 조 본부장은 18부터 20일까지 워싱턴DC에 머물면서 이들 6자 회담 파트너를 비롯한 인사들과 두루 만날 예정이다.


최진욱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미중 정상회담에서 남북 대화 및 6자회담 재개 필요성에 대해 합의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이 전제지만 일단 6자회담을 준비할 필요성이 있을 것”이라고 한미일 회동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한미일은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브루나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개최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ARF 회의에는 윤병세 외교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