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6자대표, 北과 회동 무산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5일 교착 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베이징에 집결했지만 북한 측과의 회동은 결국 무산됐다.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북한 고려항공편 정기운항일인 6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 일본의 수석대표들이 북한의 핵 불능화 중단 및 핵시설 복구 움직임 이후 이뤄진 첫 중국 방문에서 일말의 기대를 갖고 있었던 북한과의 회동은 성사되지 못했다.

베이징의 한 외교 소식통은 “김계관 부상이 방중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예상됐던 일”이라면서 “북한이 이미 강경 태도로 돌아선 이상 김 부상이 협상을 통해 얻어갈 수 있는 소득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미.일 3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이날 오전 각각 6자회담 의장이자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중국에 요청했다.

김 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우 부부장과 한중 회동을 갖고 강경태도로 변해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는 북한을 설득할 수 있는 방안을 숙의했다.

외교가에서는 이 회동에서 북한의 정권수립 60주년인 9.9절에 중국이 특사를 파견해 북한을 설득하는 방안도 검토됐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우다웨이와 각각 만나 자국의 입장을 전달하고 북한을 설득하는데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힐 차관보는 또 세르게이 라조프 주중 러시아 대사와 만나 잇단 양자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러시아의 적극적인 역할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수석대표들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해 5일 잇따라 양자 및 삼자 회동을 갖고 북핵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영변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조치를 중단하고 원상 복구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실제로 핵시설 복구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북핵 문제에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