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정상, 북한 核 대응 상호공조 체제 확인

한미일 3국 정상은 25일(현지시간)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 공조 강화 차원에서 이른 시일 내 3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최하는 형식으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3국 정상은 최근 북한 정세와 북핵 및 핵비확산 문제에 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북핵문제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되는데, 한미일 3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최근 북한 정세의 유동성이 커지고 북핵 문제와 관련해 3국 간 공조가 긴요한 시점에 오늘 오바마 대통령, 아베 총리와 함께 의견 교환의 기회를 갖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오늘 이 자리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3국 간 공조를 재확인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바탕으로 비핵화의 길로 나아간다면 북한주민들의 어려움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미일과 국제사회가 북핵불용의 확고한 원칙을 견지하면서 단합되고 조율된 대응을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북핵 불용에 대한 강력한 국제적 공감대를 기초로 북한이 핵보유에 대한 전략적 계산을 바꾸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일 공조가 핵심적인 역할을 해야하는 만큼 한미일 3국 수석대표들이 조속히 만나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협력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의 양적·질적인 심화, 북한의 안보 도전 등 무모한 행동을 간과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북한의 나쁜 행동을 억제하는 데 있어 3국 간 협력이 과거에 비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완전하며 검증 가능한 북한 비핵화의 의지를 갖고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이 3국을 이간질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 전 발언에서 “일본과 미국, 한국이 북한 현안에서 긴밀한 공조 체제를 재확인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핵이나 미사일 이슈, 그리고 남북 간 이산가족 등 인도주의적 현안과 관련해 북한이 긍정적인 입장을 취하도록 3개국이 협력해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 문제에 대해 미일 정상에게 북핵 해결과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정착을 위해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드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통일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