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정상, 내달 초 6자회담 개최 합의”

페루 리마에서 열리고 있는 제16차 APEC(아태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 대통령, 아소 다로 일본총리는 22일(현지시간) 리마에서 3국 정상회담을 열고 북핵 6자회담을 내달 초 개최키로 합의했다고 청와대와 백악관이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3국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 뒤 기자브리핑에서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 사이에 6자 회담의 틀내에서 북핵사태를 논의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역할을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도 3국 정상이 북한의 핵신고 내역 및 영변 핵시설 불능화 검증문제 합의를 위해 내달 초 6자회담을 개최키로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또 “3국 정상 간에 6자회담을 재개한다는 합의가 있었고 다른 모든 참가국들의 일정을 확인한 뒤 중국이 발표하게 될 것”이라며 “6자회담 개최 시기는 내달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부시 대통령은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지난 달 중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으나 북한과 미국 간 핵신고 내역 검증방안을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6자회담 개최가 지연돼 왔다.

북한도 6자회담 개최에 동의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중국이 조만간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는 사실이 공개된 점을 감안하면 북한과 어느 정도 조율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