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워싱턴서 고위급회담…미사일 대응 협의

한국과 미국, 일본은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니혼게이자 신문은 4일 일본 외무성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이날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한국의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일은 북한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발사 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새로운 제재 결의안 도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신문에 따르면 스기야마 국장은 커트 캠벨 미 국무부 차관보와 회담도 추진하고 있으며, 6일에는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6자 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도 만나 중국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자제토록 요청할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반대하며 안보리 결의 준수를 촉구하고 있지만, 발사 후 안보리 차원에서의 경제제재 등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각료들에게 한러 등 주변국과 공조를 강화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