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北 미사일 관련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요청

한미일 3국이 6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를 요청했다. 안보리 긴급회의는 유엔 주재 영국(3월 의장국) 대사인 매슈 라이크로프트가 출장에서 돌아오는 9일 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회의가 열리면 북한의 도발을 결의안 위반, 추가 도발 중단 등의 내용을 언론성명으로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안보리는 그간 성명 문안을 회람한 뒤 발표하는 등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긴급회의를 개최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지난달 12일 안보리는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일 ‘북극성 2형’을 발사했을 때도 긴급회의를 열고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번 긴급회의에서도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을 경고하고, 국제사회의 단결된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와 별개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쿠테흐스 총장은 대변인실을 통해 낸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안 위반으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장은 “북한 지도부가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국제사회가 부여한 의무에 맞게 행동할 것”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을 비난했다.

한편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2016년), 2321호(2016년)는 모두 사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