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北, 남북관계 개선 진정한 노력 필요”

한미일 외교장관들은 2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국 외교장관회의를 갖고 “북한의 도발적이고 호전적인 행동은 3국 모두를 위협하는 것이며, 3국은 연대하여 이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마츠모토 다케아키 일 외무상,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부 장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를 가진 후 공동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3국 외교장관들은 발표문에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 및 2005년 9.19 공동성명하의 북한의 공약에 대한 위반임을 재확인”하며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문제 역시 다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따.


또한 이들은 “대북정책 관련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고, 북한의 도발행위를 억지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며,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정한 의지를 구체적 행동을 통해 보여주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장관들은 하루 앞서 개최되었던 남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과 관련 “비핵화 남북대화를 환영하였으며, 동 남북대화가 앞으로 지속적인 과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진정성 있고 건설적인 남북대화를 포함한 진정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믿음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10분경 ARF 외교장관회의 대기장소에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우연한 접촉이 이루어졌다. 이들은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전날 있었던 남북 비핵화 회담에 대해 간단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