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北로켓발사 실패…수분후 산산조각 추락”

국방부는 북한이 13일 오전에 발사한 장거리 로켓 발사가 실패했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9분경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발사 수 분 후 여러 조각으로 분리되며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 정보 당국이 현재로서는 북한 미사일 발사를 실패한 것으로 추정이며, 최종 내용은 정확히 확인한 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군 고위 관계자도 “로켓 잔해물이 군산 서방 190~200㎞ 해상에 떨어진 것 같다”면서 “1단과 2단이 분리되지 않은채 그곳까지 비행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로켓이 정상적으로 발사됐을 경우 3분후 백령도 상공을 지나, 10여분 만에 500㎞ 극저궤도에 광명성 3호 위성을 진입시킬 것이라고 관측한 바 있다.


양국 정보당국은 북한의 로켓 발사를 탐지하기 위해 조기경보위성(DSP)과 최첨단 이동식 레이더 현재 로켓의 실패 원인과 잔해물 낙하지점 등을 파악중이다.

일본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도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 미사일이 1분이상 날다가 바다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다나카 나오키(田中直紀) 방위상도 “북한의 미사일이 1분 이상 날아올랐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한 일본 영토나 영해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확인했다. 미 CNN 방송도 미국 정보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북한이 로켓을 발사대에서 쏘아 올렸으나 몇 분후 부서졌다”며 “미사일 발사가 실패했다”고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로켓 발사 소식과 관련, 오전 9시 청와대에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로켓 발사 강행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중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이날 긴급회의를 소집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등 국제사회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유엔 안보리결의 1874호의 명백한 위반으로 보고 대응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특히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로켓을 발사해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안을 내올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정부는 안보리 의장성명보다 수위가 높은 결의안 통과를 위해 주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