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28일 정상회담서 ‘북핵공조’ 재확인

이명박 대통령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28일 한일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공조를 재확인 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4일 “한일 정상이 합의한 셔틀외교를 통한 성숙한 동반자 관계를 공고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최근 북핵문제에 대한 한일간의 공조방안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정상은 약 1시간 15분으로 예정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및 최근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 징후와 더불어 고농축우라늄 프로그램(HEUP) 착수 등 북한의 잇단 도발에 대해 강도 높게 규탄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 등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은 이밖에 ▲양국 경제분야 실질협력 증진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 협력 등의 의제를 논의한다.

더불어 지난해 후쿠오카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아프간 및 파키스탄 공동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를 계속할 전망이다.

한편, 일본 23일 NHK방송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인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대통령과 아소 총리와의 이번 회담은 8번째로 지난 1월 아소 총리의 방한에 대한 답방형식으로 이뤄진다. 당일 일정인 이번 회담에 이 대통령은 28일 오전 서울을 출발 동경에 도착, 재일민단 및 재일상공인과 오찬을 갖고 아소 총리와의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갖는다. 저녁에는 아소 총리 주최의 만찬에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