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정상 “北 비핵화 위해 긴밀한 공조 지속”

이명박 대통령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13일 후쿠오카(福岡)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양 정상은 최근 열린 베이징(北京) 6자회담에서 북한의 비협조로 북핵 검증서 마련에 실패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향후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한·일 간, 한·미·일 3국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양국 금융당국이 통화스와프 규모를 130억 달러에서 300억 달러로 확대키로 한 것을 환영하고, 향후 국제금융체제 개선 등 지난달 워싱턴 G20 금융정상회의의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젊은 세대간 교류의 확대가 양국관계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점에 공통의 인식 하에 올해로 끝이 나는 ‘한일 공동 이공계학부 유학생 파견사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일 간 관광취업사증제도’(워킹 홀리데이) 상한선을 현행 3천600명에서 내년에 7천200명으로 확대해 2012년에는 1만명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일 대학생 교류사업을 내년에 500명 규모로 확대키로 한데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이 여수 세계박람회를 지원하기 위해 일본내 각계 주요 인사들로 ‘여수 세계박람회 유식자 간담회’를 구성한 것을 환영했고, 아소 총리는 여수 세계박람회의 성공을 위해 가능한 협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정상은 에너지 효율 및 재생기술, 개발·원조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고, 최근 인도 뭄바이에서 발생한 테러 행위를 반문명적, 반인륜적 범죄로 규탄하고 테러리즘의 확산방지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