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북핵 평화적 해결” 한목소리

한국기독교장로회 평화공동체운영본부와 무장갈등예방일본위원회 등 20여개 한.일 시민단체는 3일 일본의 평화헌법 공포 60주년을 맞아 토론회를 열고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한국의 김창수 `통일맞이’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명동에서 열린 `북핵실험 이후 동북아 평화를 위한 한ㆍ일 시민사회의 과제’ 토론회에서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차분하고 꾸준히 대화와 협상을 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관계에서 효과가 가시적이고 즉각적으로 드러나는 `제제와 봉쇄’를 선택하기 쉽지만 대북인도지원이나 남북민간교류 등 화해와 협력을 기조로 하는 대북 포용정책을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피스보트의 가와사키 아키라 공동대표는 “한국과 일본이 미국에 의한 핵우산 제공에 의존할 수록 북한에 대한 핵개발 포기 주장이 설득력을 잃게 된다”며 “동북아시아의 평화는 남북한과 일본, 중국이 함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때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일본 내에서 평화헌법 개악 움직임이 일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핵무장 주장도 일고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과 일본의 시민사회단체들이 힘을 모아 일본 내 우경화 움직임을 견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평화헌법 개악 시도 중단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대사관에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에서 “일본이 북한의 핵실험을 빌미로 평화헌법을 개악하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한국과 일본 양국이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함께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