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北 로켓발사 국제사회 공동대처”

G20 정상회의 참석 차 런던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력과 아소 다로 일본 총리는 1일(현지시각) 현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위반하는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향후 국제공조 및 한미일 3국의 협조를 통해 긴밀히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자기 의도대로 안 된다는 것을 국제공조를 통해 보여줘야 한다”며 “안보리 회부 뿐 아니라 6자회담에서 강력한 공조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날아간다고 감안할 때 일본이 자국민 보호차원에서 취하는 (요격 대처) 조치를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소 총리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호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며 “북한 미사일을 미국, 영국 등과 함께 안보리에 회부해 새 결의안을 포함한 다양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아소 총리는 특히 “6자회담의 틀 내에서 공조 태세를 갖춰야 할 뿐 아니라 한미일 3국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도 설득해 (북한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후 열린 케빈 러드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 대통령은 2일 오전(현지시각)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첫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과 북한 로켓발사 대책, 경제위기 극복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