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총리 ‘인내심 갖고 비핵화 달성’ 한 목소리

한일 양국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필요성을 재차 확인하고 당장 북한이 완강히 거부하고 있고 상황을 고려, 인내심을 갖고 공조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한승수 총리는 22일 오전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갖고 북핵문제에 대해 “6자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실현하고자 하며, 인내심을 갖고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소 총리도 “서두르지 않고 5개국이 긴밀히 협의하면서 6자회담 재개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한 총리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한 총리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와 대한항공 폭파범인 김현희 씨와의 추가 면담과 관련 “앞으로도 (일본 가족측의) 요청이 있으면 대응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한편, 양국 총리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플루엔자A [H1N1](신종플루)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 예방과 퇴치를 위해서는 국제 공조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고,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 양국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를 설치하는 방안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회담에서 “신종플루는 어느 한 나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므로 한·중·일간 공동 협력을 추구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고 아소 총리도 이에 동감을 표명했다고 김왕식 총리실 공보실장이 전했다.

이와 더불어 양국 총리는 한일간 부품소재 사업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의 교류 및 협력을 강하키로 합의했다.

한 총리는 부품 소재 분야 및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등의 분야에서 양국 기업 간 협력 강화를 희망했고, 아소 총리는 지난 4월 한국에서 열린 부품소재 조달 공급 전시회의 성공적 개최에 만족을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