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정상 “北, 압박 극한으로 높여 대화 장으로 이끌어내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0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 등 최근 있었던 일련의 도발과 관련,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이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9시30분에 아베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전화 통화는 아베 총리의 요청으로 25분가량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을 넘어 이웃국가에 대한 폭거”라고 규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한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NSC(국가안전보장회의)상임위를 즉각 소집해 북한 도발을 강력 규탄했다”면서 “전투기 4대를 출격해 강력한 폭탄 8발을 투하하는 무력시위를 했는데 이는 역대 최고 강도 대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통화에서 양 정상은 한국과 일본이 위기에 대해 유례없는 공조를 이룬 점을 높이 평가하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소집돼 첫날 의장성명이 채택된 것과 관련, 양 정상은 이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의 결과라 평가했다. 더불어 양 정상은 보다 더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 대응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을 추진하고, 이 과정에서 한미일이 주도해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기 위해 노력하자는 데 합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즉각적으로 연락해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키로 하고, 9월 초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 계기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이에 대한 추가논의를 갖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한일 정상 간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5번째로, 지난 25일에도 아베 총리의 요청으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관련해 통화한 바 있다. 당시 양 정상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올바른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해나가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북한을 대화로 인도하기 위한 제재와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북한에 대해)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닌 대화로 인도하기 위한 제재와 압박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굳건하게 지켜나가면서 현재 엄중한 안보 상황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면서 동시에 “인내심과 끈기를 가지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남북관계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정원이 전날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백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은 언제든 가능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이 그러한 긴장고조 행위를 중단하고 평화적 해결의 장으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