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정상회담, ‘5자협의 필요성’ 확인

이명박 대통령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28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양국 공조 입장을 재확인하며 이를 위해 한·미·일·중·러가 참여하는 5자협의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일본을 당일 일정으로 방문, 아소 총리와 1시간 15분간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유엔 회원국들이 북핵에 대한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두 정상은 이어 2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위협 등 북한의 잇단 위협에 따른 한반도 위기상황과 관련, 양국이 긴밀한 공조체제를 다짐했다.

특히,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 5개국이 참여하는 ‘5자협의’의 개최가 필요하다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두 정상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 참석 5개국이 단합되고 효율적인 방안에 대해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두 정상은 재일한국인 지방참정권 부여 문제, G20 금융정상회의 공조, 기후변화대응, 아프가니스탄 및 파키스탄 공동지원 등 범글로벌 이슈에 대해 논의했고, 한·일 자유무역협정(FTA)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나눴다.

한편, 이날 이 대통령은 재일민단본부 및 재일한국상공회의소 간부들과 가진 오찬간담회 자리에서 “매년 식량지원을 받아야만 살아갈 수 있는 나라라면 희망이 없다”며 “빠른 시간 내에 북한이 자립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그 전제는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나와야 한다”고 북한의 핵포기를 재차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이번에는 유엔 결의가 흐지부지 되지 않고 강력히 이행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 입장에서 보면 국제사회가 북한을 규제하는데 목적이 있는 게 아니고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오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금 어렵다고 해서 희망이 없는 것이 아니고 결국에는 남북이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하며 언젠가는 통일이 돼야 한다는 확고한 목표를 갖고 있다. 그 점에서 우리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