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외무, 대북·6자회담 협력 합의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장관은 16일 오후 일본 외무성에서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상과 회담을 열어 대북 문제 및 6자회담 조기 재개를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담에서 한일 외무장관은 북핵 6자회담과 관련, “어느 정도 냉각 기간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이며,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모았고, 이 문제에 대해 한미일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합의했다”고 배석했던 조태영 외교통상부 동북아국장이 전했다.

특히 유 장관은 “이달 말 예정된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의 방중 기회에 중국과 일본이 이 문제를 긴밀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북한의 로켓 발사 문제와 관련, 나카소네 외상은 “한미일간 긴밀한 협의, 협조가 있어서 전례 없이 강한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이 나온 것으로 평가한다”며 “안보리 결의는 아니지만 강한 의장 성명이 나와서 국제사회의 우려가 충분히 밝혀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고 유 장관도 동감을 표명했다.

이어 양 장관은 “북한이 강한 반응을 보이는데, 이는 예상했던 것”이라며 “현 단계에서는 차분히 대응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의 이행을 위한 조치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면밀히 협력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이날 나카소네 외상은 이명박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으며 이에 유 장관은 “대통령의 외교 일정을 보면서 검토해 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유 장관은 문부과학성의 지유샤(自由社)판 왜곡 중학교 역사 교과서 검정 승인과 관련, “일본측이 좀 더 신중히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주일대사관측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