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제재 동참시 북한 경제피해 막대”

이두원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12일 “북핵사태가 한국과 중국의 경제제재로 이어지면 결국 북한이 이해당사국 중 가장 큰 경제적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교수는 이날 서울 종로구 원남동 바른사회시민회의 대강당에서 이 단체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 앞서 발표한 발제문에서 “2005년 북한의 전체 교역액 40억5천만 달러 중 한국과 중국의 교역액이 60%에 해당하는 26억 달러에 달한다”며 “북핵사태로 한중 두 나라가 미국의 대북제재에 동참하면 경제제재의 파급력은 훨씬 커질 것이며 결국 북한 경제가 감내하기 힘들 정도의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 이후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이 비교적 냉정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안보리스크가 이미 한국의 증시 등에 반영되어 있어 북 핵실험이 추가적인 악재로 작용하지 못했으며 1994년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탈퇴와 2002년 서해교전 등 과거의 비슷한 경험이 경제주체들로 하여금 관망자세를 유지하게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하지만 북한에 대한 경제재재가 북한 정권의 생존을 위협할 정도로 강해 막바지에 몰린 북한이 추가적인 군사행동을 보인다면 관망세를 보이던 국내외 투자자들이 한국에 투자한 자본을 철수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경우 주식 하락과 원화가치의 폭락으로 이어져 한국경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