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외교안보대화서 ‘張처형’ 등 北정세 논의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은 23일 베이징에서 첫 외교안보대화를 열었다. 한중은 연례적으로 외교안보대화를 진행키로 했다.


양국의 외교부와 국방부가 같이 참여하는 이번 외교안보대화는 박준용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뤄자오후이(羅照輝) 외교부 아주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를 비롯해 양국 국방부 과장급 인사도 참석했다.


외교부는 한중이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하여 협력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정세 안정을 위한 소통을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안정의 공동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핵 문제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양측은 에너지 안보·원자력 안전·기후변화·사이버 안보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한편 우리 정부 관계자는 이번 대화에서 ‘장성택 사건’과 ‘방공식별구역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늘 밝혀온 입장”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