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영사협정으로 ‘제2 김영환’ 방지해야”








▲김영환고문대책회의가 24일 중국대사관 맞은 편 옥인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문을 방지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은 영사협정 체결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다슬 인턴기자


김영환고문대책회의가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 고문 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이를 위한 한중 영사협정 체결을 주문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중국대사관 맞은 편 옥인교회 앞에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재교 김영환고문대책회의 대표, 하태경 새누리당 국회의원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대책회의는 성명을 통해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아 지금까지의 양적인 발전이, 신뢰에 기반한 질적인 발전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최근 김영환 고문 문제와 관련 중국은 고문행위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재발방지조치를 통해 양국이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영환 씨에 대한 검진 결과 고문과 가혹행위에 의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있음이 드러났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계속 무성의하고 무책임하게 나온다면 어떻게 한국인이 중국을 신뢰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고문사건이 양국 간 영사협정 미체결로 발생한 측면이 있다며, 영사협정이 체결돼있었다면 구금 초기 김 씨의 영사접견이 가능했을 것이고, 중국은 외국인을 전기 고문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책회의는 한중당국에 ▲가혹행위 진실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강구 ▲영사협정 체결을 요구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국회의원은 “국회차원에서 김영환 씨 고문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오는 21일 외교통상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 결의안이 통과됐고 8월 말이나 9월초가 되면 본 의회를 통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영환 씨가 고문으로 인한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는 진단이 발표됐다. 이에 국회는 청문회를 열어 이것이 고문의 객관적 증거가 될 것인지에 대해 국민들에게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나 민주당의 반대로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홍재 대책회의 대변인은 한국 정부에 “고문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드러났으니 중국에 다시 한 번 진상조사를 요청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기자회견 후 중국대사관에 방문해, 김 씨에 대한 고문관련 주한 중국대사와의 면담을 요청하는 서류를 제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