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영사국장 내달 베이징서 ‘김영환 고문’ 논의

한국과 중국의 영사국장이 내달 5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난다.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 고문 사건 이후 한중 영사국장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회의에선 이 문제가 비중 있게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영사담당 국장을 만나는 계기에 중국 측에 고문 등 가혹행위를 했는지 사실을 밝혀달라고 다시 문제 제기를 하고 답변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중국에 김 씨 고문에 대한 철저한 재조사를 요구했지만 중국은 고문 사실을 부인해왔다. 장밍(張明) 중국 외교부 영사담당 부부장 대리는 지난 3일 이규형 주중대사를 만나 “문명적·인도적으로 대우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여전히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번 영사국장 회의에서도 ‘고문이 없었다’는 입장을 반복할 것이란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중 영사협정 체결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은 2002년부터 영사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상대국의 자국 국민 체포와 구금 후 통보, 영사접견 등과 관련된 이견으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앞서 김 씨 고문 사건이 알려지면서 양국 간 영사협정 미체결로 발생한 측면이 있다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영사협정이 체결돼 있었다면 구금 초기 김 씨의 영사접견이 가능했을 것이고, 중국이 외국인을 전기 고문하는 일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란 지적이다.


이밖에도 회의에서는 탈북자 문제와 상대국내 체류국민 권익보호 문제, 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확대 등 양국간 영사현안에 대해서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측에서는 안영집 외교통상부 재외동포영사국장이 중국측에서는 황핑(黃屛) 중국 외교부 영사사(領事司) 사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