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北 NLL 침범, 도발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리”

한중 외교장관은 최근 북한 어선의 잇따른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 상황이 도발 등 우발적인 상황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제67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2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양자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포함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 어선의 NLL 침범 상황이 돌발적인 사태로 발전되지 않도록 소통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양국은 동북아의 질서 유지를 위해 관련 국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이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한중 영사협정 협상을 지속해 양국 간 경제·통상, 영사 분야 협력을 확대하고 해양경계 획정을 위한 협상도 추진키로 했다. 또 양국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기반해 양국간 주요 현안들과 한반도 정세와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일본측 수석대표로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26일 기조연설에 나서고 한국과 중국 수석대표인 김 장관과 장 부장의 기조연설은 27일과 28일로 각각 잡혀 있다. 


기조연설에서 김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과거사에 대해 포괄적으로 언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수위는 노다 총리의 발언 내용을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