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정상 ‘6자회담 협력’ 합의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9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계속적인 진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 대통령과 후 주석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지난달 열린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 및 외교장관 회동 결과에 대해 긍정 평가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6자회담에서 북핵문제가 2단계 검증 단계에 들어서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진전되고 있는 것은 후 주석의 지도력 영향이 크다”면서 “북핵문제는 인내가 필요하지만 성공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배타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다. 남북관계에 있어 이런저런 문제가 있지만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면서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후 주석도 “6자회담 틀 내에서 북핵문제가 진전되는 것에 대해 평가한다”면서 “북핵문제의 해결은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은 그러면서 “남북한이 화해 협력하는 것은 남북한 국민들뿐만 아니라 지역평화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재차 강조한 뒤 “비록 일부 어려움에 직면해 있으나 남북한이 대국적으로 대응하고 자주 의사소통하며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면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정상은 회담에서 또 지난 5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격상한 것과 관련, 향후 후 주석의 방한 때 이에 대한 구체화 방안을 협의키로 합의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이번 베이징 올림픽의 성대한 개막을 축하했고, 후 주석은 올림픽 개최 준비과정에서 보여준 우리 정부의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이 대통령은 “저는 아시아인으로서 어제와 같은 성공적인 올림픽 개막식을 보면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했다”고 덕담을 건넸고, 후 주석도 “2개월만에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담에서는 당초 이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후 주석은 남북간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으나 실제 회담에서는 금강산 사건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배석한 이동관 대변인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