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정상 “北비핵화 위한 의미있는 대화 방안 협의키로”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0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의미있는 대화 재개를 위해 협의키로 합의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민대회장에서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의견에 합의했다고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전했다.

이번 한중 정상회담은 지난 7월 이후 약 4개월 만이며, 박 대통령 취임 후 5번째이다.

박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핵능력 고도화를 차단하기 위한 의미있는 대화 재개를 위해 창의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협의하자”고 말했다고 주 수석은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경제발전을 이룰 수 없다는 점, 북핵이 오히려 북한의 안보를 약화시킨다는 점, 북핵이 자체 고립만 가속화한다는 점을 인식해 북한이 핵포기의 전략적 선택을 할 필요성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린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이 세계경제에 참여하고, 평화롭게 발전할 수 있도록 도울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이 이러한 방향으로 변화해야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최근 남북관계 및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통일기반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해 소개한 뒤 “앞으로도 북한의 태도 변화 유도를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지지와 건설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북한 핵에 대한 명확한 반대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준수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재천명했다”고 주 수석이 전했다. 시 주석은 이어 “북한을 지원하기 위해 같이 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겠다”면서 “남북대화와 협상, 관계개선을 지지하며 남북 간 화해,협력을 통한 평화적 통일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 9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중일 3국 고위급 회의에서 그간 정체됐던 3국 협력을 정상화하기로 한 것을 평가했으며 두 정상은 이를 바탕으로 연내 한중일 3국 외교장관회의 개최 필요성에 대해서도 인식을 같이 했다고 주 수석은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