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정상회담 내달 9일 모스크바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되는 제2차 세계대전 전승 60주년 기념행사 참석기간인 내달 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핵문제를 비롯, 동북아지역의 안정과 발전을 위한 한.중.일 협력 문제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은 특히 지난해 11월 칠레에서 열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이후 6개월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2003년 7월 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시 합의한 한.중간 전면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