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정상회담 9월21일 고베서 개최될듯”

한국과 중국, 일본 정부가 일본의 독도영유권 교과서 해설서 기술 파문으로 인해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던 한중일 정상회담을 내달 21일 일본 고베(神戶)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정중이라고 NHK가 20일 보도했다.

NHK는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한국측의 정식 답변을 받은 뒤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중일 정상회담은 지난 6월에 열린 3국 외무장관회담에서 올해 9월 일본에서 개최하자는데 합의했다.

그러나 그 이후 일본 정부가 독도의 일본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을 중학교 사회교과서 새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명기키로 결정하면서 한국측이 이에 대한 항의 표시로 3국 정상회담 참가 여부를 추후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무산 가능성까지 제기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일본이 아닌 중국 개최설도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15일 일시 귀국했던 권철현(權哲賢) 주일대사가 지난 5일 귀임한 뒤 일본 정부측과 물밑 접촉을 거듭한 결과 내달 21일 고베에서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정했다고 NHK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3국 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되면 지구온난화 대책, 에너지 문제 등 국제적 과제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물론 북한문제 등 주변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방침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