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남북대화 우선, 北 적극 자세 보여야”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는 22일 제4차 한·중·일 정상회의를 갖고 원자력 안전과 재난관리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도쿄 게이힌칸(迎賓館)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3국 정상은 일본 대지진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한 뒤 3국 협력이 지역 및 세계평화와 안정, 번영에 기여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담은 정상선언문과 부속문서를 채택했다.


3국 정상은 원자력 안전 문제와 관련해 비상시 조기통보 체제를 구축하고 사고시 기류 분석 및 예측 정보를 교환하는 등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으며, 전문가간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다. 재난발생시 신속한 정보 공유 및 피해복구 지원, 재난관리 훈련 등 협력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정상회의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3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워 한 나라의 원전사고나 재난은 세 나라 국민 모두에게 실질적이고 심리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상호 정보교환 등 제반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은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3국 정상은 북핵 문제를 비롯한 동북아 정세, 동아시아 지역 협력, 군축비확산, 국제 경제 동향 등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3국 정상들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대화를 위한 여건이 조성돼야하며 이 과정에서 남북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데 대해 공감했다.


간 총리는 공동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대화에서 북한이 적극적인 자세를 제시해야 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정상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6자회담 개최 전에 국제사회가 북핵 불용 의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이에 대해 원 총리도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문제를 대단히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3국 정상은 이번 4차 회의를 통해 한·중·일 정상회의가 최고위 정례 협의체로 정착됐다고 평가하고 내년 5차 정상회의를 중국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