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北 비핵화 견지…조속한 6자회담 재개 노력”

한중일 3국 정상은 1일 정상회의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의미 있는 6자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3년 반 만에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를 가진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견지해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의미 있는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도 “유엔안보리 결의와 6자회담 공동성명 준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취하도록 3국이 북한에 강하게 촉구할 것을 정상 차원에서 확인할 수 있었음은 커다란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밖에 3국은 ▲사회 협력 확대 및 3국 간 신(新)성장 동력 창출 협력 강화 ▲지속가능 개발 의제의 이행과 12월 국제연합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공동 노력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 ▲지역 및 글로벌 차원 및 다양한 도전에 대한 긴밀한 공조 등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이를 위해 3국 정상회의 정례화 및 3국 협력 사무국의 역량 강화에 합의했고, 원자력 안전과 재난 관리, 보건·환경 등의 분야에서도 상호신뢰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총리와 아베 총리는 우리 정부의 평화통일 정책에 대한 지지 입장도 우회적으로 밝혔다.

앞서 박 대통령과 리 총리는 지난달 31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한중관계 발전, 경제·문화 분야 실질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한반도 정세와 북핵·통일문제 등과 관련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북핵 불용 및 북한의 긴장고조 행위 반대 등 북핵을 비롯한 북한문제에 대해 한중 양국이 공감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중국이 이와 관련해 건설적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리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안정이라는 공동의 이익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하면서, 6자회담 재개 등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인내심을 갖고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일 오전 10시 경부터 첫 번째 한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갖고 논의할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