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ㆍ中, 북핵문제·對日공조 협의 주목

한ㆍ중 양국이 6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간 회동에 이어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와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관련, 대일 공조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이날 회담은 5일 일 문부성의 교과서 검정결과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포함했는 가 하면, 난징대학살을 제대로 기술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개악’된 것으로 평가되면서 양국 국민들의 대일 감정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국제무대 협력 등 공조방안을 어느 수위에서 논의할 지 관심거리다.

또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는 강석주(姜錫柱)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방중 이후 북핵 6자회담 재개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강 부상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직통하는 ‘실질적인’ 북핵문제 사령탑으로, 방중기간에 장기 표류중인 6자회담과 관련해 모종의 메시지를 중국에 전달했을 가능성이 커 이날 양국의 잇단 회동을 통해 북핵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일각에서는 강 부상의 방중이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대북 메시지 전달에 이어, 박봉주 내각 총리의 방중으로 북-중간 1차협의가 이뤄진 이후 진행됐다는 점에서 북한의 ‘전략적 선택’ 발표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 북핵 논의 급물살 타나 = “중대한 국면을 맞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강 부상의 방중과 관련, “호전될 지, 악화될 지 아직은 모른다”며 “논의가 집중되고 있는 현 상황이 6자회담의 향배를 가를 고비”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한중간 6자회담 수석대표,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나면 강 부상과의 협의 내용을 상세히 들을 수 있어, 북핵 문제와 관련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번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동북아 3국 순방에서 “북한은 주권국가” “북한이 끝내 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이중적 메시지를 전한 이후, 같은 달 31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6자회담은 군축회담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을 뿐 아직 회담복귀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 전문가는 “강 부상이 직접 나서 중국을 방문해 협의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북한이 ‘큰 틀’에서의 교통정리를 위해 강 부상을 보낸 것으로 봐야 하며 회담재개를 위해 보다 구체적인 조건과 명분 조성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렇게 볼 때 이날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간 회담에서는 작년 6월이후 10개월 가까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제4차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위한 양국의 적극적인 역할 및 방안에 관해 집중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중 협의 직후인 7일에는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과 마치무라 노부타카 (町村信孝) 외상간의 한일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고, 그 이후에도 한미 채널도 가동될 것으로 보여 향후 북핵 논의 행보가 빨라질 전망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