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PSI 늦출 명분도 이유도 없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북한의 2차 핵실험 다음날인 26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전면 참여키로 한 배경에 대해 “국제사회가 지켜보는데 더는 늦출 명분도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이 종전보다 더 큰 규모의 핵실험을 했고 미사일도 발사한 만큼 더 시간을 늦추거나 할 명분이나 논거가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PSI의 기본정신이 핵무기, 생화학무기 등 WMD(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을 방지하겠다는 것인데, 북한이 핵실험뿐 아니라 미사일까지 발사하는 지금과 같은 중대한 때가 또 언제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생각했던 절차에 따라 (PSI에 참여)한 것”이라며 “전 세계 94개국이 가입돼 있는데 냉정하게 말하면 오히려 안 하는 게 비정상적”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 개최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PSI 참여를 전격적으로 결정했으며, 이 대통령은 이어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PSI 참여 결정과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미 대통령은 “PSI 참여 결정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면서 “(이 대통령이) 국제적인 지도력을 보여준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