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LL, 무력충돌 막는 실질적 해상경계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의미에 대해 “분명한 우리 입장은 NLL이 한국전쟁 이후 남북간의 무력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실질적인 해상경계선으로서 역할을 해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 NLL을 놓고 “안보적 개념”이라는 이재정 통일부장관과 “영토주권 개념”이라는 김만복 국정원장의 발언으로 인해 혼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강조하고자 하는 측면에 따른 표현의 차이이며 기본적 인식은 같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변인은 “통일장관은 NLL의 기능과 역할, 특히 안보적 기능에 중점을 두고 설명한 것이고, 국정원장은 NLL의 성격과 형태에 중점을 두고 설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NLL 문제의 남북정상회담 의제화 여부에 대해서는 “의제는 우리가 제기하는 게 있고 상대가 제기하는 게 있다”며 “현단계에서는 상대가 제기할 것까지 포함한 예상 가능한 모든 의제를 망라해서 점검하고 있는 수준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