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LL, 경계선 유지 입장 변함없다”

청와대는 5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가 합의된 데 따른 서해 북방한계선(NLL) 위상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협의할 수 있지만 현재는 경계선 유지’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991년 체결된 남북한 기본합의서 내용을 거론하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그러나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 합의 의미에 대해 “이번 합의는 남북이 긴장과 대결 상태로 그대로 두느냐, 아니면 발상을 전환해 경제와 평화의 개념으로 바꿔야 할 것이냐라는 선택의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해평화특별지대 합의는 군사적인 차원의 접근 말고 평화협력 구성을 위해 접근하자는 중요한 발상의 전환”이라며 “이 부분이 실현된다면 서해의 위험성, 어민 고충 등이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이것이 서해 어민을 위해서도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는 서해 해주와 그 주변 해역에 설치, 군사적 대치 대신에 경제협력을 강화하자는 개념으로, 일각에서는 영토 개념인 NLL에 상당한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맞서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