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DJ 방북, 전적으로 개인자격은 아니다”

청와대 고위당국자는 11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6월 방북과 관련, “(김 전통령이) 전직 대통령 자격으로 방북하는데 그것이 전적으로 개인 자격 방문, 즉 현 정부의 생각이나 정책과 동떨어진 입지에서 방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수행중인 이 당국자는 이날 ’김 전대통령의 방북이 정부 특사 자격이냐, 개인 자격 방북이냐’는 기자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이것이 특사이다, 아니다라고 형식을 규정하기에는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노 대통령의 ’대북 양보 발언’에 대해 “한반도 문제에 있어 가장 무거운 책임을 갖고 해법을 찾아야 할 곳은 우리”라며 “한국 대통령으로서 해법을 제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또 “(노대통령의 발언은) 평소에 대통령이 생각하는 부분을 철도연결 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왔기 때문에 답을 했던 것으로 해석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