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6자회담 재가동 모멘텀 회복…긍정평가”

청와대는 20일 “이번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계기로 그간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인해 정체상태였던 6자회담 과정이 재가동되는 모멘텀을 회복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차기 6자회담 일정 등을 담은 의장성명을 채택하고 폐막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 결과에 대해 이같이 평가한 뒤 “이번 논의 내용을 기초로 8월말 이전 다양한 워킹그룹회의와 9월초 6차 6자회담, 이후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6자 외교장관회담을 갖기로 했고, 이를 통해 신고, 불능화 등 북측의 다음 단계 조치와 대북에너지 지원 등 5자 상응조치 이행일정이 확정되고 충실히 이행됨으로써 2.13 합의의 이행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번 회의를 통해 다음 단계 조치와 상응조치에 대한 각측 입장에 대한 내실있는 논의가 상당수 이뤄졌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특히 북한의 핵시설 폐쇄 조치와 이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검증활동, 우리의 대북 중유공급 등 초기 단계 조치가 확실히 이행됨으로써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됐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에너지.경제협력 워킹그룹 의장국으로서 8월6일이 끼어있는 주에 제안해둔 회의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하는 한편 여타 워킹그룹회의에서도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각측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적극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북핵 불능화 시간표’가 나오지 않아 성과가 적었다는 일부의 평가에 대해 그는 “이번 회담 자체가 북핵 불능화의 구체적 날짜를 잡자는 것이 내부 목표가 아니었던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평가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불능화 시간표는) 다음 단계쯤에 나오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제 2.13 합의 2단계 조치에 들어가며, 속도가 붙고 의제가 확대되게 돼 있다. 정부로선 이 부분에 뒤처지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