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5자 협의, 대북압박용 아니다”

청와대는 24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5자협의’와 관련, “대북압박을 위한 것이 아니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토록 설득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5자협의는 6자회담을 대체하는 새로운 프레임워크(논의구조)가 아니며, 궁극적으로 북한을 협상에 복귀시키기 위한 접근법”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 문제가 제기된 이유는 현재 북한이 6자회담을 거부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다른 5개 나라가 모여서 합의 가능한 최대공약수를 도출하자는 취지”라며 “이는 회담이나 회동이 아닌 협의”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으며, 5자간 의견이 모아지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중국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이 전날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5자협의에 대해 사실상 반대입장을 표명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것에 언급, “반대한다는 표현이 없었다”면서 “북한을 대화로 복귀시키고 핵을 폐기토록 하자는 목표에 대해 5자가 이견이 없고 이는 중국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는 28일로 예정된 한일 정상회담에서 5자협의와 관련한 논의가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한일간 처음 논의되는 게 아니고 이번에도 논의할 것”이라면서 “일본측의 부정적 반응을 접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 관계자는 헨리 키신저 미국 전 국무장관의 ‘대중특사설’과 관련, “5개 나라가 모두 중요하다”면서 “우리쪽 협의 채널이 있기 때문에 특사를 통해 협의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