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李.昌 대결적 대북 정책기조 못벗어나”

청와대는 7일 전날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밝힌 대북정책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지난 10년간 햇볕정책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이는 경직되고 편협한 대북관”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명박 후보가 언론 인터뷰에서 `당선되면 남북 합의사업을 따져보겠다’고 공언했다”며 “이 후보와 한나라당은 한때 신(新) 대북정책이라며 변화된 모습을 보인 듯 했지만 결국 과거의 대결적 대북 정책기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눈 앞에 전개되고 있는 남북간 화해와 협력ㆍ평화 분위기는 지난 10년간 일관되게 견지해온 햇볕정책과 평화번영정책의 성과라는 분명한 사실을 고의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30년전 냉전시대 안보관을 갖고 있는 세력이나 대북정책에 대한 철학도 원칙도 없이 갈팡질팡했던 세력들이 집권했었다고 가정해보면 남북관계는 항상 긴장되고 불안정하고, 국민은 수시로 불안에 떨고, 세계적으로는 전쟁위험 지역으로 인식돼 국제적 투자와 거래도 기피되는 지역이 됐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라를 담당해 운영하겠다는 분들이, 국민에게 변화와 번영을 가져주겠다는 분들의 대북관이 너무도 경직되고 편협하고 일관성도 없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국민들이 이를 냉철히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