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현단계서 대북 식량·비료지원 검토안해”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이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조치가 있었으므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청와대는 “현 단계에서 북한에 대한 대규모 식량지원이나 비료지원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정부가 북한에 식량, 비료 지원을 재개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다만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인도적 지원은 하겠다는 게 우리 정부의 생각”이라며 “현재도 북한의 영아와 노약계층에 대한 의약품과 분유나 옥수수 등 구호식품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가 쌀, 비료 지원의 전제조건이냐’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다”며 “그것이 필요충분조건이 아니지만 정례화된다면 고려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에 대한 식량과 비료 등 인도적 지원에 관한 의견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조치가 있었으므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원 원장은 이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물자가 반출이 안된 채 인천항에 쌓여있는 것과 관련해 “전략물자가 아니라면 관계 부처와 협의해 가능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