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 정상회담 수행거부 안타깝다”

청와대는 17일 한나라당이 남북정상회담 수행원을 추천해달라는 청와대 요청을 거부한데 대해 “정치인답게 역사적인 책임을 생각하는 큰 안목에서 받아들이길 기대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나라당의 결정은 미래지향적인 결정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거절 이유 중 하나로 회담 의제에 북핵관련 부분이 빠졌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한 뒤 “모르고 그러는 지 알면서도 평가절하하고 정부를 몰아붙이기 위해 진실을 외면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며 “어느 경우라도 비중있는 정당으로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을 포함한 정치권과 남북정상회담 문제를 놓고 대화할 용의가 있는지 여부와 관련, 그는 “기본적으로 의견을 들을 계획은 있다”고 전제한뒤 “하지만 실질적이고 생산적인 의견을 나누는 자리여야 한다”며 “정치권에서 서로 이런 취지와 참석범위에 대해 합의해 온다면 수용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나라당이 수행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봐서 모든 정당에 있는 분들이 적극적이고 생산적인 의견을 내기 위해 만남을 요청할지 의문”이라며 “앞으로 정치권의 논의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먼저 정치권에 대화를 제안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정당의 숫자도 많고 통합되는 정당도 있을 수 있고, 복잡하지 않느냐”며 “정치권에서 취지와 참석범위를 합의하면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