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 대북정책 `무늬’ 아닌 `속’ 변해야”

청와대는 10일 대북 강경기조를 유지하다 최근 동북아 평화무드에 따라 유연한 대북입장을 천명하는 등 한나라당의 대북정책에 원칙이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청와대 홍보수석실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개성공단 중단, 국지전 불사 한나라당 말대로 했더라면’이라는 글을 올려 “2.13 합의 이후 미국의 대북기조가 바뀌고 북핵문제가 해결의 가닥을 잡아가자 한나라당은 그간의 강경입장에서 한 발 빼는 모습으로 돌변했다”며 한나라당의 태도를 비난했다.

청와대는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등 현금유입이 따르는 사업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강재섭 대표) `저자세적인 포용정책이 핵폭탄과 간첩으로 돌아왔다'(박진 의원)며 대북 강경론을 주장하던 한나라당이 최근 `한반도 평화비전’ 등 전혀 다른 기조의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런 움직임이 대선을 앞두고 표 계산에 따른 일시적 제스처라면 문제는 여전히 남는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한나라당은 정부의 평화적 해결 노력에 대해 사사건건 트집을 잡고 발목을 걸었던 전비(前非.이전에 저지른 잘못)에 대해 분명한 사과를 해야한다”며 “한나라당이 왜 이렇게 허겁지겁 대북정책 노선을 수정하려 하는지, 그 진정성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사람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대북정책에 대한 근본적 재검토와 성찰도 하지 않고 유화국면에 편승해 그 과실만 취하려 한다면 이는 책임있는 정당이 취해야 할 자세가 아니다”라며 “남북문제에 대해 `무늬’만이 아니라 `속’까지 변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청와대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체제를 이루려면 무엇보다 일관성을 견지해야 한다”며 “북핵사태가 악화되면 강경대응을 주장했다 완화되면 평화적 해결을 주장하는 오락가락하는 행태부터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국제정세와 국내여론의 흐름도 유의해야 겠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를 진전시켜야 한다는 확고한 원칙을 저버리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비핵화와 평화체제라는 목표를 향해 긴 여정을 가기 위해선 구체적 전략과 방법, 로드맵이 있어야 한다”며 “한나라당의 주장 속엔 아직 전략과 방법은 보이지 않고 구호와 카피만 앙상하게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