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중일 정상회담 정해진 것 없다”

청와대는 20일 한중일 정상회담을 내달 21일 일본 고베(神戶)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조정중이라는 일본 NHK 보도와 관련, “날짜와 장소 등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관해선 아직까지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면서 “개최 장소로 거론되는 고베 얘기도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일본이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열심히 뛰고, 언론을 통해서도 흘리는 것 같은데 좀더 지켜봐야 한다”면서 “우리가 참석할지 여부도 최종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간 일본의 중등교과서 해설서 독도 영유권 명기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한중일 정상회담 불참 방안을 검토해왔으나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독도 문제는 문제대로 해나가고, 또 한편으론 일본과의 관계는 관계대로 계속 유지해 나가야 한다”며 `분리대응’ 방침을 시사해 참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참모는 “우리측의 참석 여부가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현재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놓고 3국 간에 논의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일정 조정후 참석 가능성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