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권교체> 靑 “한일관계 발전 계기되길”

청와대는 30일 일본 총선에서 민주당이 압승해 사실상 54년만에 처음으로 정권이 교체된 것과 관련, 새로운 한일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일본 주요 언론의 출구조사 발표 이후 “이번 선거 결과는 변화와 개혁에 대한 일본 국민의 열망을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한다”면서 “한일 관계를 한단계 격상하는 발전적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도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민주당 대표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외교를 중시하겠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앞으로 한일관계의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하토야마 대표는 지난 6월 방한중 청와대로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평소에 내세웠던 게 우애의 정신인데, 그런 정신으로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야 한다”면서 “궁극적으로는 동아시아 공동체로 확대발전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이날 민주당 압승으로 하토야마 대표가 차기 총리로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빠른 시일내 전화통화를 비롯한 이 대통령과의 양국 정상 접촉을 준비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향후 이어질 다자외교 무대에서 양자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아울러 지난 6월 이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본격화한 양국간 셔틀외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