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겨레 보도 사실과 다르다”

청와대가 3일 한겨레신문이 이날 보도한 “이 대통령 ‘북한이 내 욕하는데 왜 가만히 있느냐’”는 제목의 기사에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첫 정례브리핑에서 한겨레 보도 관련 질문을 받자 “기본적으로 정부의 대북정책은 강경 노선이 아니다”며 “(해당 기사의) 전제 자체가 틀렸다”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원래 비공개회의에서의 대통령 발언은 공개하지 않아왔지만, 대통령께서 그런 취지의 발언은 하지 않으셨다”며 “대통령께서 그런 발언을 하실 리도 없고, 실제로 그렇게 말씀하시지도 않았다. 우리의 대북정책 기조는 상생과 공영 아니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겨레는 “이 대통령이 지난달 18일 청와대에서 직접 주재한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이 내 욕을 계속하는데 왜 가만히 있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단독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도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의 발언 내용은 확인해 주지 않는 것이 관례”라면서 “다만 보도된 발언 내용은 사실관계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최근 공개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진의 진위 논란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제기한 몇 가지 의문점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 이런저런 진상 규명이랄까, 진실이 뭘까에 대해 계속 알아보고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