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평화체제 협상개시선언과 정상선언 별개”

청와대는 29일 실무급에서 추진하는 평화체제 협상 개시 선언과 남북 및 미국, 중국의 4자 정상이 평화협정 체결 이전에 추진하는 정상선언은 별개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 관계국간) 평화포럼이 출범된다는 것을 포괄적인 의미에서 평화체제 논의가 개시된다고 볼 수 있다”며 “이미 6자회담 합의에 의해 별도의 한반도 평화포럼을 출범시키기로 했고, 이는 6자회담 대표들이 모여 결정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그렇게 될 때에는 6자회담 수석 대표급이든 한 단계 위든 그런 의미의 (평화체제 협상) 개시가 될 수 있다”며 “그것과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그 이전 단계, 특정한 시점에서 평화체제로 가는 길을 촉진하고 추동하기 위한 정상, 최고위급 수준에서의 정상선언은 별개의 것”이라고 했다.

이는 정부가 평화체제 협상 개시 선언은 외교장관급이나 6자회담 수석대표 등 실무급에서 하고, 4자 정상선언은 평화협상이 진행되는 중간단계에서 협상의 동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개최하기로 했다는 이날 보도를 뒷받침하는 발언이다.

천 대변인은 “다만 무엇을 먼저 하기로 했다 아니다 라는 것을 최종적으로 어떻게 결정했는지는 제가 확인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치적 쌓기’를 위해 무리하게 임기 내 4자 정상선언을 추진하려 한다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그는 “기본적으로 4자 정상선언은 평화체제로 가는 과정을 추동하고 촉진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판단을 관련 4개국이 동의한다면 되는 것”이라며 “그 기준이 임기 내다 아니다 라는 기준을 갖고 있지 않으며, 억지로 임기 내에 추진하는 것이 가능하지도, 그런 의사도 갖고 있지도 않다”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