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통일준비委 4월 출범…위원장은 朴대통령”

청와대는 한반도 통일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통일준비위원회’를 4월 중 출범시킬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정부는 통일준비위를 중심으로 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민관협력을 통해 체계적으로 통일시대를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에서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를 설치해 체계적이고 건설적인 통일 방향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발표한 이래로 청와대는 통일부, 외교부 등 관계 부처와 심도 있는 협의를 거쳐 위원회 구성 및 운영 방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통일준비위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맡고 50인 이내로 위원이 구성된다. 위원은 정부위원과 민간위원으로 이루어지며 민간위원은 분야별 전문성과 경륜 등을 고려해 각계 각층이 참여하게 된다.

이에 따라 통일 관련 국책연구기관장 등 관련 경험과 학식이 풍부한 사람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정부에선 기재부,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등 중앙행정기관 장과 청와대 공무원들이 참여한다.

한편 통일준비위는 분기 1회 정례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3월 중 국무회의 상정 및 심의·의결을 거쳐 대통령령 공포를 통해 설치 근거를 마련하며 위원 위촉 등 준비를 거쳐 4월 중 공식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