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친북사이트 접속제한 해제 일반론적 얘기”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친북사이트에 대한 접속제한 해제 검토가능성을 시사한 전날 자신의 발언과 관련, “북한의 공식 사이트에 학술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허용해야 한다는 사회 일각의 논의를 검토할 수 있다는 일반론을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체가 불명하고 남한의 민심교란을 목적으로 하는 친북사이트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검토할 계획을 세운 상태도 아니다”면서 이같이 해명했다.

그는 “학술계 뿐 아니라 언론계 내에서도 이 같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있었다”고 소개한 뒤 “그런 차원에서 일반론적으로 답변한 것”이라며 일부 언론보도가 와전됐다고 지적했다.

천 대변인은 또 아리랑공연의 관람을 수용한 데 대해 “이를 수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판단근거 중 하나가 남북 지상파방송 개방인데 그런 내용을 전제로 할 때 아리랑공연은 남측이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