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참여연대 안보리서한 답답하고 안타까운 일”

청와대는 14일 참여연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천안함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보낸 데 대해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전문조사 인력까지 함께한 과학적·객관적 조사를 통해 결론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미 50개가 넘는 나라에서 신뢰를 보냈다”며 “도대체 이 시점에 무슨 목적으로 이런 일을 벌이는 것인지 정말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도 “유엔 안보리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하여 대응조치를 취하도록 정부가 기울이고 있는 외교노력을 저해하는 것으로써 극히 유감스러운 행동으로 생각한다”며 “천안함 사태를 국제사회가 다루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국민은 일치되고 단합된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15일 유엔안보리에서 ‘천안함 브리핑’을 갖고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대북 규탄에 나서달라고 촉구하려는 시점에서 정작 국내 시민단체가 정반대의 목소리를 국제무대에 제기한 것으로 나타나자 이에 유감의 뜻을 전달한 것.


특히 같은 날 북한도 천안함 사건이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점을 브리핑할 것으로 예정된 상황에서 ‘참여연대’의 서한은 북측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관측돼 정부로선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참여연대 ‘의혹제기’ 서한 소식을 접한 외교안보 부처 당국자들은 “이적행위와 다름없다” “뒤통수 맞았다” “재를 뿌리는 격” 등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보수단체들도 참여연대의 행위에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참여연대가 유엔안보리에 보낸 천안함 사태의 의혹을 제기한 서한은 ‘의문의 제기’라는 이름으로 행해진 대한민국을 향한 내부 테러행위와 같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의 시민단체가 천안함 사태 의혹을 국제 이슈화함으로써 한국인의 자존심을 짓밟았다”며 참여연대의 공식 사과도 촉구했다.


라이트코리아 등 보수단체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함 조사와 관련 억지주장을 펴고 있는 참여연대는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봉태홍 라이트코리아 대표는 15일 오후 검찰에 이번 서한 발송에 대해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